뉴스

"美, 北핵시설에 '스턱스넷' 사이버공격 시도했다 실패"

"美, 北핵시설에 '스턱스넷' 사이버공격 시도했다 실패"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5.05.30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이 과거 이란 핵개발 프로그램을 공격하는 데 활용한 사이버 무기인 '스턱스넷'과 유사한 컴퓨터 바이러스로 북한 핵시설에도 공격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미국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이 스턱스넷으로 이란 핵시설을 공격한 2010년에 북한 핵시설도 공격하기 위해 한글로 설정된 컴퓨터에서 활성화되는 유사 바이러스를 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통신체계가 매우 폐쇄적인 탓에 핵개발 프로그램을 제어하는 컴퓨터에 접근하지 못해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턱스넷은 2010년 처음 발견된 컴퓨터 바이러스로, 공항과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을 파괴할 목적으로 제작된 악성코드입니다.

제임스 루이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스턱스넷은 물리적 파괴로까지 이어지는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사이버 공격기술로 미국과 이스라엘 등 3∼4개 국가만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이스라엘이 스턱스넷 개발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지목되며, 실제로 미국이 2010년 이란 나탄즈 우라늄 농축시설을 공격해 원심분리기 1천 개의 작동을 방해하기도 했습니다.

로이터는 북한도 이란과 마찬가지로 P-2 원심분리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란을 공격한 스턱스넷과 유사한 바이러스로 공격이 가능했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