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생생영상] 두산-NC 벤치 클리어링 도중 날아든 '공'…카메라는 알고있다

SBS뉴스

작성 2015.05.28 16:36 수정 2015.05.28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7일 프로야구 두산 VS NC 경기 도중 NC 선발 에릭 해커와 두산 주장 오재원이 시비가 붙어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습니다.

벤치 클리어링은 프로야구 경기 도중 흔히 볼 수 있는 갈등 장면 중 하나이지만, 이날 벤치 클리어링은 평소와 사뭇 달랐습니다. 바로 두산 벤치 쪽에서 해커를 향해 야구공이 날아왔기 때문입니다.

상대 선수에게 공을 던지는 행동은 누가 봐도 비신사적인 행동이었고 심판들은 공을 던진 선수를 찾기 위해 두산 더그아웃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공을 던졌다며 박건우 등 두 선수가 손을 들었는데, 심판들은 장민석을 퇴장 조치했습니다.

그런데 야구팬들은 퇴장 당해야 할 사람이 장민석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박건우와 함께 손을 든 또 한 사람, 민병헌을 공 던진 선수로 지목하기 시작한 겁니다. 야구팬들 사이에서 '대리퇴장설'이 빠르게 번져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지난 28일, 민병헌이 "해커에게 공을 던진 사람은 나"라며 "경기가 끝나고 호텔에 와서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동료가 피해를 보는 것이 미안하고 괴로웠다"고 고백하면서 전날 벤치 클리어링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게 되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