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으로 그리는 대한민국'

하대석 기자, 박정은 인턴 기자

작성 2015.05.27 16:51 수정 2015.06.05 1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여기 이미지 크게보기

여기 '소리 없이' TV 보는 아주머니가 있습니다. 분명히 아주머니의 집인데도, 누군가의 눈치를 보는 듯 조용히 하는 모습입니다.

바로 방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남편, 신혜식 씨 때문입니다. 그가 그린 작품은 경이로울 만큼 정교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바로 방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남편, 신혜식 씨 때문입니다. 그가 그린 작품은 경이로울 만큼 정교합니다.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경주 불국사의 설경. 이미지 크게보기

여백의 미가 느껴지는 경주 불국사의 설경.

흑백사진으로 착각하는 이도 많을 만큼 세밀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흑백사진으로 착각하는 이도 많을 만큼 세밀합니다.

운치 있는 소나무와 자연 풍경까지... 이들 모두 신혜식 씨가 이미지 크게보기

운치 있는 소나무와 자연 풍경까지... 이들 모두 신혜식 씨가 '펜 하나'로 완성한 그림입니다.

어린 시절 줄곧 만화가를 꿈꿨지만 집안의 반대로 꿈을 접어야 했던 신혜식 씨.  그는 퇴직 후, 그러니까 60년 만에 그토록 원하던 그림을 그리게 됐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어린 시절 줄곧 만화가를 꿈꿨지만 집안의 반대로 꿈을 접어야 했던 신혜식 씨. 그는 퇴직 후, 그러니까 60년 만에 그토록 원하던 그림을 그리게 됐습니다.

그림 한 점이 완성되기까지는, 1㎜의 펜촉으로 수십 만 번의 선을 그어야 합니다. 게다가 한 번 잘못 그어진 선은 지울 수 없기 때문에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신혜식 씨는 펜을 쥐는 손의 힘을 조절해가며 선 굵기를 다양하게 표현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림 한 점이 완성되기까지는, 1㎜의 펜촉으로 수십 만 번의 선을 그어야 합니다. 게다가 한 번 잘못 그어진 선은 지울 수 없기 때문에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신혜식 씨는 펜을 쥐는 손의 힘을 조절해가며 선 굵기를 다양하게 표현했습니다.

실제로 그림을 돋보기로 확대해보면, 어느 것 하나 허투루 그어진 선이 없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실제로 그림을 돋보기로 확대해보면, 어느 것 하나 허투루 그어진 선이 없습니다.

그렇게 심혈을 기울여서 만든 그의 작품, 실제 사진을 흑백으로 인화한 것처럼 사실적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렇게 심혈을 기울여서 만든 그의 작품, 실제 사진을 흑백으로 인화한 것처럼 사실적입니다.

신혜식 씨는 정교한 작업이 특히 요구되는 소나무와 문화재를 대상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바로, 캐나다에서 자라는 손녀에게 한국이라는 나라를 조금이라도 알려주고 싶은 마음 때문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신혜식 씨는 정교한 작업이 특히 요구되는 소나무와 문화재를 대상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바로, 캐나다에서 자라는 손녀에게 한국이라는 나라를 조금이라도 알려주고 싶은 마음 때문입니다.

[신혜식 씨: 불국사의 겨울을 그린 거야. 채원아, 한국에 오면 너 한 번 꼭 데리고 갈 거야.] 이미지 크게보기

[신혜식 씨: 불국사의 겨울을 그린 거야. 채원아, 한국에 오면 너 한 번 꼭 데리고 갈 거야.]

[손녀: 진짜 예뻐요, 정말 좋아요!] 이미지 크게보기

[손녀: 진짜 예뻐요, 정말 좋아요!]

손녀가 그림을 보고 좋아할 때가 제일 행복하다는 신혜식 씨. 1㎜ 작은 펜촉으로 정성을 다해 그려주는 할아버지의 그림 덕분에 멀리 캐나다에서도 손녀의 마음속에는 늘 대한민국이 함께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손녀가 그림을 보고 좋아할 때가 제일 행복하다는 신혜식 씨. 1㎜ 작은 펜촉으로 정성을 다해 그려주는 할아버지의 그림 덕분에 멀리 캐나다에서도 손녀의 마음속에는 늘 대한민국이 함께 합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