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5.05.21 20:04 수정 2015.05.22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새 국무총리 후보에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내정됐습니다. 황 후보자는 30년간 검찰에 있으면서 '공안통'으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여당은 부정부패 척결의 적임자라고 평가했고, 야당은 공안통치의 노골적 선언이라고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새 총리 후보에 황교안 법무장관…8년 만에 '50대'
▶"나라의 기본 바로잡겠다"…전방위 사정 예고
▶야당 "노골적 공안통치 선언"…송곳 검증 예고

2. 중동 호흡기 증후군에 감염된 국내 환자가 3명으로 늘었습니다. 첫 번째 환자의 부인에 이어, 첫 환자와 같은 병실을 썼던 남성이 감염됐습니다. 당국은 환자와 접촉했던 가족들 의료진까지 64명을 격리 조치했습니다.
▶하루 만에 3명으로 늘어난 '메르스' 환자…64명 격리
▶박쥐→낙타→사람으로 전염…공포의 '메르스'

3. 글로벌 리더들이 모여 미래비전을 논의하는 서울 디지털포럼 이틀째, 오늘(21일)은 미국 드라마 CSI의 제작자 등 미디어 리더들이 '호기심'의 힘과 중요성에 대해 지혜를 나눴습니다.
▶'인기 미드' CSI의 성공 비결은…"식지 않는 호기심"
▶"나랑 똑 닮은 사람이 있다?"…호기심이 만든 '기적'
▶SDF 세계적 포럼으로 '우뚝'…수백만이 지켜봤다

4. 가로수나 전봇대에 허가 없이 부착된 불법 현수막이 사고를 유발하고 있습니다. 올해 4월까지 서울시에 적발된 불법 현수막은 27만 개가 넘습니다. 위험천만한 불법 현수막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아슬아슬 바람에 펄럭이는 현수막…길가다 '날벼락'

5. 소방차 등 긴급 차량에 길을 비켜주지 않으면 단속당하는 줄도 모르고 나중에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블랙박스 영상만으로도 단속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국민안전처는 올해 안에 모든 긴급차량에 블랙박스를 달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소방차 가로막는 '얌체 운전자'…블랙박스로 잡는다

6. 가짜 백수오 논란이 일자 NS 홈쇼핑은 제품을 다 먹었어도 전액 환불해 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판매액수가 적은 제품만 환불 해주고, 수백억 원어치를 판 제품은 환불 대상에서 뺐습니다. 소비자원 조사대상이 아니었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백수오 모두 환불" 생색낸 NS 홈쇼핑, 사실은 '꼼수'

7. 에너지 소비를 일반 주택의 10에서 20%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는 패시브 하우스라는 게 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선 이렇게 짓겠다고 해야만 건축 허가를 내주고 있습니다. 에너지 절감주택, 한국은 어느 정도 수준인지 취재했습니다.  
▶ 난방 안 해도 겨울난다…'패시브 하우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