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화오면 핸드백서 '파란 불빛'…IT 입은 패션

특수 실로 심장박동수 측정해 주는 티셔츠…옷과 신발도 스마트 경쟁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5.05.18 22:10 수정 2015.05.18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화 온 걸 알려주는 핸드백과 심장박동수를 재주는 티셔츠. 이처럼 패션이 IT 기술과 합쳐지면서 갈수록 똑똑해지고 있습니다.

진화하는 스마트 패션을 신승이 기자 소개합니다.

<기자>

친구와 대화를 나고 있는데 핸드백에서 파란색 불빛이 깜박입니다.

가방 안에 있는 스마트폰에 전화가 걸려왔다는 걸 알려주는 겁니다.

스마트폰을 놓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 핸드백에서 불빛이 깜박여 분실 위험성을 줄여 줍니다.

핸드백 속 센서가 스마트폰의 정보를 받아 이런 기능을 수행하는 겁니다.

[강영준/의류업체 디자이너 : 가방 안에 휴대전화를 넣었을 때 자동으로, 앱을 켜지 않고도 편리하게 기계와 연동할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돼 있습니다.]  

운동 중에 심장박동수를 측정해 주는 티셔츠도 등장했습니다.

이 티셔츠를 입고 뛰면 심장박동수와 에너지 소모량이 측정돼 스마트폰에 나타납니다.

특수한 실이 신체의 전기신호를 감지한 뒤 티셔츠에 부착된 블루투스 기기를 통해 스마트폰에 정보를 전송합니다.

뒤에서 오는 물체를 적외선으로 인식해 LED 불빛으로 경고해 주는 안전 스키복,  발의 압력을 측정해 몸의 좌우 균형을 알려주는 운동화 깔창도 국내 기술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김주용/숭실대 패셔노이드 연구센터장 : 현재 단순히 (IT기기를) 부착하는 형태에서 섬유 소재 자체가 센서가 된다든가 소자(장치)가 되어야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제품이 나올 수 있습니다.]  

전기가 통하는 실이나 잉크처럼 IT를 접목하는데 유용한 소재들이 개발되면서 스마트 패션의 영역도 넓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