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서울 초등학교 83%서 발암물질 석면 검출

[단독] 서울 초등학교 83%서 발암물질 석면 검출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5.04.23 21:12 수정 2015.04.23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교육부가 전국 학교 건물의 석면 사용 실태를 조사 중인데요, 서울 지역 초등학교 10곳 가운데 8곳에서 1급 발암 물질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정윤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교육부가 4층짜리 본관 건물의 석면 자재 사용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4개 층 모두에서 1급 발암물질인 백석면이 검출됐습니다.

벽 자재와 교실의 천장재에서 석면이 나왔고, 특히 복도 천장에는 분무기로 뿌린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고형 석면 자재에 비해 석면 가루가 날려 사람이 들이마실 위험성이 큽니다.

때문에 이 구간은 출입을 금지하거나 폐쇄해야 하는 '중간' 등급의 위해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서울 지역 초등학교 562곳 가운데 이렇게 석면이 검출된 곳이 497곳, 83.2%였습니다.

구로구의 한 초등학교는 천장과 벽의 94%에 석면 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양천구 등의 15개 초등학교도 천장과 벽 자재의 80% 이상에 석면이 들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가 나온 지 1년이 넘도록 교체 공사를 하는 곳은 한 곳도 없습니다.

예산 때문입니다.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 직원 : 70~80년대 지어진 것들은 대부분 석면 함유 자재를 사용한 게 현실이거든요. 일거에 무석면으로 바꾸기는 상당히 많은 예산이 들어가기 때문에….]

재직 기간 평균 27년인 초중고 교사 12명이 악성중피종 같은 석면 질환에 걸려 지난해까지 모두 9명이 투병 끝에 숨졌습니다.

[김영주/국회 환경노동위원장 : 초등학교 아이들이 석면에 노출된다면 왕성하게 활동할 30~40대에 발병할 수 있는 만큼 시급히 석면을 철거해야 합니다.]  

서울 지역 학교에 대한 석면 조사 결과는 SBS 뉴스 홈페이지와 각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서진호, 영상편집 : 김지웅) 

▶ 서울시 초등학교 석면자재 사용 실태 전수조사 결과 (다운로드) 
▶ [취재파일] 내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 석면이 얼마나 있을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