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생영상] 물포럼 개막식서 2m 높이 '자격루' 넘어져 소동

[생생영상] 물포럼 개막식서 2m 높이 '자격루' 넘어져 소동

SBS 뉴스

작성 2015.04.12 18:47 수정 2015.04.12 1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제7차 세계물포럼'이 개막한 오늘 (12일) 오후 2시 40분 박근혜 대통령 등 각국 주요 참석자들이 행사 시작을 알리는 '자격루(물시계) 줄당기기' 퍼포먼스를 하던 중 나무로 만든 높이 2m(받침대 포함)짜리 구조물이 넘어지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대구경북세계물포럼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넘어진 자격루는 조선 세종 때 과학자인 장영실이 만든 국내 최초 물시계를 본떠 제작한 것입니다.

계획대로라면 개막식 축사를 마친 박 대통령과 각국 주요인사들이 자격루에 연결한 줄을 당기면 구조물 상단에 있는 항아리에 담긴 물이 아래로 흘러내리는 등 과정을 거쳐 개막을 알리는 북소리가 울려퍼져야 했습니다.

그러나 박 대통령 등이 줄을 당기는 순간 자격루가 주요 인사들이 서있는 방향으로 쓰러졌습니다.

이에 경호원들이 무대로 뛰어올라가는 등으로 행사 분위기가 어수선했습니다.

퍼포먼스가 실패로 끝나자 박 대통령은 넘어진 자격루를 살펴보기도 했습니다.

조직위 한 관계자는 "물포럼 개막을 알리는 이색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퍼포먼스를 준비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