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영상] '이완구 녹취록' 전격 공개…"김영란법 안 막아줘"

SBS 뉴스

작성 2015.02.10 19:37 수정 2015.02.11 0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언론회유 의혹 발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은 10일 오전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음성 녹취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새누리당에서 거부해 음성 녹취를 청문회장이 아닌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전격 공개했습니다.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휴대폰으로 음성 녹취를 재생하자 먼저 이 후보자가 대학 총장 인사 외압 의혹 제기와 관련해 한 발언이 흘러나왔습니다.

녹취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나도 대변인하면서 지금까지 산전수전 다 겪었지만, 지금도 너희 선배들 나하고 형제처럼 산다. 언론인들. 내가 대학 총장도 만들어주고. 내가 이래 살아요. 40년 전 인연으로 이렇게 삽니다. 그건 언론인과 공직자의 관계가 아니라 인간적으로...나도 대학교수, 내 친구도 대학 만든 놈들 있으니까. 교수도 만들어주고 총장도 만들어주고..."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또 이 후보자는 “김영란법 이거요. 김영란법에 기자들이 초비상이거든? 안 되겠어. 통과시켜야지. 진짜로. 이번에 내가 지금 막고 있잖아? 그렇지? 내가 막고 있는 거 알고 있잖아. 그렇지? 여러분들도 한번 보지도 못한 친척들 때문에 검경에 붙들려 가봐. 한 번도 보지 못한 친척 때문에... 당신 말이야 시골에 있는 친척이 밥 먹었는데 그걸 내가 어떻게 압니까 하고 항변을 해봐. 당해봐. 내가 이번에 통과시켜 버려야겠어. 지금까지 내가 공개적으로 막아줬는데. 이제 안 막아줘...막 소리 지를 거야...김영란법이 뭐냐. 이렇게 얻어먹잖아요. 3만 원이 넘잖아. 1년 해서 100만 원 넘잖아. 이게 김영란법이야. 이런 게 없어지는 거지"라고 말해 언론 회유성 발언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