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앨라배마주, 동성결혼 결정에 극심한 혼란

최효안 기자

작성 2015.02.10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앨라배마주, 동성결혼 결정에 극심한 혼란
미국 연방대법원이 9일부터 앨라배마 주에서 동성결혼을 허용했습니다.

그러나 로이 무어 앨라배마 주 대법원장이 연방대법원의 결정과 달리 동성 결혼을 허가하는 주 법원 검인 판사들에게 허가서 발급 금지를 지시하고, 일선 판사마다 제각각 다른 결정을 내리면서 극심한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연방대법원은 이날부터 동성결혼을 허용하라는 연방지방법원의 판결에 불복해 이를 번복해달라며 루서 스트레인지 앨라배마 주 법무장관이 제기한 소송을 대법관 찬성 7명, 반대 2명의 결정으로 각하했습니다.

보수 성향이 강한 앨라배마 주에서도 동성 간 결혼이 가능해짐으로써 미국 50개 주 가운데 37개 주, 그리고 워싱턴DC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됐습니다.

하지만, USA 투데이를 비롯한 미국 언론은 무어 앨라배마 주 대법원장이 연방대법원의 판결이 나오기 수 시간 전인 8일 밤, 휘하 판사들에게 동성결혼을 금한 주 헌법 등을 들어 결혼 허가서를 발급하지 말라는 편지를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무어 주 대법원장은 "연방대법원뿐만 아니라 앨라배마 주 대법원은 동성결혼을 금지한 앨라배마 주 헌법의 합헌성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앨라배마주 대법원장은 2003년 연방 법원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주 법원 청사 앞에 세운 십계명 비석을 그대로 뒀다가 자리에서 쫓겨나기도 한 보수 개신교 신자로, 동성결혼 반대론자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