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토끼처럼 애 낳을 필요는 없지만…"

SBS 뉴스

작성 2015.01.20 0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란치스코 교황 "토끼처럼 애 낳을 필요는 없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가톨릭 교회의 낙태와 인공피임법 반대 입장을 설명하면서 "토끼처럼" 계속 출산을 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해외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9일(현지시간) 필리핀 방문을 마치고 로마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미국 AP통신과 독일 dpa통신이 인용한 이탈리아 ANSA 통신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가족과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이데올로기적 식민지화'를 비난하면서 이런 표현을 썼습니다.

그는 서구권 단체, 기관, 국가들이 산아제한과 동성애자 권리에 관해 급진적이고 서구적인 관념을 개발도상국들에 강요하고 있으며 때로는 이를 개발 원조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기도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교황은 "어떤 사람들은 좋은 가톨릭 신자가 되려면 마치 토끼처럼 (출산을 많이)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그렇게 할 필요는 없으며 안전하고 책임 있게 낳고 키울 수 있는 범위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모든 민족은 이데올로기적인 식민화를 겪지 않고 정체성을 유지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낙태나 인공피임법 외에 가톨릭 교회가 인정하는 출산 제한 방법이 많다며 "책임질 줄 아는 부성"이야말로 문제의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교황은 지난 16일 필리핀 방문에서 "수태로부터 자연적인 죽음에 이르기까지 모든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찬양하면서 1968년 바오로 6세 교황이 낙태와 인공피임법에 대한 가톨릭 교회의 반대 입장을 확인한 점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