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달라졌다…'한류' 위협하는 '쿨 재팬'

최선호 기자 choish@sbs.co.kr

작성 2015.01.16 20:49 수정 2015.01.16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 지상파 방송사들이 각종 규제에 묶여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사이, 일본은 지상파를 앞세운 전략으로 한류 산업을 빠르게 추격해오고 있습니다.

위기의 한류 시리즈, 최선호 특파원이 도쿄에서 전해드립니다.

<기자>

미소녀 48명의 춤과 노래, 일본 유명 아이돌그룹, AKB 48의 '사랑하는 포춘쿠키'라는 곡인데, 가만히 들어보면, 노랫말이 인도네시아어입니다.

AKB 48의 인도네시아 자매그룹 JKT 48입니다.

인도네시아 방송에서 일본 유명 관광지나 문화를 소개하기도 합니다.

[JKT48 인도네시아 방송화면 :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 입니다. 지금 한신백화점 지하인데, 다양한 먹을거리가 정말 많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일본의 한 지상파 방송사가 공동제작했습니다.
 
전 세계에 일본의 콘텐츠와 문화를 확산하겠다는 이른바 '쿨 재팬' 전략의 하나입니다.

지상파를 중심으로 한 콘텐츠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겁니다.

우선 동남아 6개 나라를 주목하고 있는데, 우리와 시장이 겹칩니다.

[나카무라/미쓰비시 종합연구소 정보통신본부장 : (지상파 프로그램에는) 일본의 여러 문화나 기술이 표현돼 있어서 큰 효과가 기대됩니다. 2조 엔 정도의 규모라면, 지상파가 가장 큰 역할을…]

자국 시장 중심이었던 일본 문화산업이 나라밖으로 눈을 돌린 건 사실 한류가 큰 자극제가 됐습니다.

[한류 드라마나 K-팝이 대세가 됐고, 반면 일본의 문화나 관련 산업은 크게 위축됐습니다. 이것을 어떻게 하면 만회할 수 있을까?]

그동안 일본 지상파는 방송뿐 아니라 영화나 캐릭터 산업까지, 별다른 규제 없이 다양한 콘텐츠를 축적해왔습니다.

여기에 정부가 총무성에 쿨 재팬 전담 부서까지 만들었을 정도로 발 벗고 나서고 있어서, 각종 규제로 지상파의 손발을 묶고 있는 우리와는 사뭇 대조적입니다.

잠에서 깨어나는 콘텐츠 강국, 일본의 거센 도전에 한류가 경쟁력을 지켜낼 수 있을지, 핵심은 역시 콘텐츠 제작능력일 겁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박용준) 

▶ 발 묶인 한국 위 펄펄 나는 중국…'한류 하청' 위기
▶ 한국 PD 데려가고, 제작사까지…한류 삼키는 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