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업형 임대, 비싼 월세 우려…중산층에 통할까

기업형 임대, 비싼 월세 우려…중산층에 통할까

하현종 기자

작성 2015.01.14 20:28 수정 2015.01.14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3일) 정부가 기업형 장기 임대주택을 도입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죠, 민간 건설회사가 짓는 장기 월세 주택을 공급해서 중산층의 주거비 부담을 줄여주겠다는 겁니다. 그런데 입주할 때 내는 초기 월세 가격을 건설회사가 마음대로 정할 수 있게 해서 괜히 비싼 월셋집만 나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뉴스 인 뉴스, 하현종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북의 아파트입니다.

86㎡ 전세 시세가 3억 원 정도입니다.

이 주변에 기업형 장기 임대주택이 들어선다면, 전세 3억 원을 월세로 환산해, 보증금 1억 원에 월세 100만 원 정도가 될 전망입니다.

정부가 임대료를 시장에 맡기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공급하는 공공 임대주택은 초기 임대료를 주변 시세의 80% 이하로 묶어둔 반면, 기업형 장기 임대주택은 이런 규제가 없습니다.   

중산층 수요를 끌어들이려면 입지나 교육 환경이 좋은 곳에 지어야 하는데, 이럴 경우 임대료는 더 비싸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안 그래도 월세를 기피하는 현실에서 월세가 비싼 기업형 장기 임대주택을 얼마나 찾을지 의문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용일/공인중개사 : 월세는 꾸준히 나오고는 있지만, 계약은 잘 안 되고 있고, 특히나 월세 가격이 60~70만 원 이상 되면 모두 다 꺼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금리가 낮다 보니 민간 건설사가 보증금을 낮추고 월세를 최대한 올리려 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실제로 서울 도심에 짓는 기업형 임대 오피스텔의 경우 26㎡ 1채의 보증금을 1천만 원까지 낮추는 대신 월세를 최대 110만 원까지 받을 예정입니다.

[박원갑/국민은행 부동산 전문위원 : 중산층 세입자들은 월세 부담을 낮추기를 원하지만 공급자들은 보증금을 낮추고 오히려 월세를 올려야만 수익을 늘릴 수가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다소 엇박자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기업형 장기 임대 주택이 효과를 거두려면 초기 임대료가 지나치게 비싸지지 않도록 정부가 후속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상편집 : 윤선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