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방사선 피폭량 관리한다더니…'구멍'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14.12.15 2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X-ray나 단층촬영인 CT를 찍을 때 방사선이 나옵니다. 복부 CT 한 번 찍을 때에 방사선 피폭량만 10mSv로 자연 방사선량의 3배가 넘습니다. 방사선 피폭량이 연간 100mSv를 넘으면 1천 명 중 5명은 암에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그만큼 방사선에 자주 노출되는 건 좋지 않겠죠. 그래서 정부가 환자들의 방사선 안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했는데 1년이 지난 지금 과연 잘 되고 있을까요?

뉴스인 뉴스에서 심영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연말이면 건강검진 센터는 직장인들로 크게 붐빕니다.

추가로 정밀 검사를 받기도 합니다.

[건강검진센터 직원 : 뇌와 폐 CT, 심혈관 CT가 있어요. 돌아가면서 한 번씩 해주시면 될 거 같아요.]

방사선 검사는 해마다 꾸준히 늘어 1인당 연평균 4.6회에 이르렀습니다.

방사선 노출량 가운데 절반 이상이 컴퓨터 단층촬영 CT에서 비롯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 초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환자의 CT 피폭량을 기록해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년 가까이 지난 지금, 상황은 어떨까.

SBS가 입수한 식약처 자료를 보면 CT를 보유한 의료기관 가운데 피폭량 관리 프로그램이 보급된 곳은 27%에 불과했습니다.

특히 병원과 의원급 기관 보급률이 낮았습니다.

프로그램이 있더라도 실제 활용은 어렵다고 의료기관들은 주장합니다.

[병원 담당자 : 일일이 다 수작업으로 넣어줘야지 그걸 계산해서 (피폭량이) 나오는데. 하루에 한 1백여 명이 찍는데 검사하기 바빠서 계산을 할 수가 없어요.]  

피폭량 관리가 권고 사항인 만큼 병원이 지키지 않아도 제재할 수단은 없습니다.

1회 방사선 노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로 미미하다지만, 환자 스스로 방사선 노출량을 알고 누적량을 관리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백종미/환자 : 몸에 얼마나 해로운지, 우리 느낌은 없으니까 알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윤근/시민방사능감시센터 소장 : 내가 얼마 정도의 방사선에 피폭되는지 알아야 될 권리가 있는 거고요, 병원은 그것을 알려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봅니다.]  

의료 방사선 노출량을 반드시 측정하고 환자에게 알려주도록 하는 관련 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지만, 논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진원, VJ : 신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