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대마 직접 키워 흡입' 국립대 원어민 객원교수 검거

KNN 김건형 기자

작성 2014.11.19 07:36 수정 2014.11.19 08:21 조회 재생수6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 한 미국인이 직접 대마를 키워서 상습적으로 피워 오다 적발됐습니다. 한 국립대학교의 원어민 교수였습니다.

KNN,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인 43살 A씨가 사는 부산 도심의 한 아파트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에서 나왔습니다.]

발코니에서 잎이 무성한 화초들이 발견됩니다.

이 가운데 3개가 바로 대마입니다.

[미국인 A씨 : 난 마리화나(대마)를 재배한 적이 없습니다.]

[단속 경찰관 : 저게 마리화나라고. 여기서 재배하는 거 우리가 밖에서 확인하고 온 거니까.]

A씨는 2년 전 미국에서 대마씨를 가져와 대마를 직접 키웠습니다.

잎이 자라자 담배처럼 피웠습니다.

일단 경찰이 확인한 A씨의 대마초 흡연 혐의만 두 달가량입니다.

A씨는 부산 모 국립대학교의 객원 교수입니다.

대학생들을 상대로 영어를 가르치는 학기 중에도 수시로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상한/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 1팀장 : 수업 끝나고 나면 저녁에 술집이나 클럽에서 흡연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에 학기 중에도 늘 흡연하고 강단에 섰다고 보입니다.]

해당 대학은 경찰 수사 결과를 통보받고도 A씨에 대한 인사상 조치를 미루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