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문서작성 프로그램 'MS워드'로 바꾼다

삼성전자, 문서작성 프로그램 'MS워드'로 바꾼다

SBS 뉴스

작성 2014.09.30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전자, 문서작성 프로그램 MS워드로 바꾼다
삼성전자가 문서작성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한 '정음 글로벌'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MS워드'로 바꿉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MS워드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말까지 3개월간 병행 사용기간을 거쳐 내년부터 완전히 전환합니다.

삼성전자는 1992년 PC 제품용으로 '훈민정음'을 개발했고, 1994년부터 사내 표준 문서작성 프로그램으로 사용해왔습니다.

따라서 이번 문서작성 프로그램 전환은 21년 만입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다양한 사무기기 운영체제(OS)를 아우르는 스마트 업무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바꾸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S워드는 세계시장 점유율이 90%에 달하고 엑셀, 파워포인트 등 다른 사무용 소프트웨어와 완벽하게 호환됩니다.

윈도, 안드로이드, 리눅스 등 거의 모든 OS를 지원해 PC, 스마트폰, 태블릿 활용에도 유용합니다.

삼성전자는 사내 집단지성시스템인 '모자이크(MOSAIC)'에 문서 공동편집 기능을 적용하고 MS워드와 호환되도록 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정음 글로벌을 사용해온 외부 고객에 대해서는 2019년 말까지 전담 고객센터를 운영해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기업 고객은 계약에 따라 향후 3년간 정음 글로벌을 쓸 수 있고, 개인사용자는 자유롭게 영구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의 문서작성 프로그램 전환 공지는 지난주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의 방한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문서작성 프로그램 전환은 나델라 CEO 방한 이전부터 검토해오던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