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볼라 진원지' 민주콩고서 에볼라로 31명 사망

'에볼라 진원지' 민주콩고서 에볼라로 31명 사망

이호건 기자

작성 2014.09.02 2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에볼라 진원지 민주콩고서 에볼라로 31명 사망
1976년 에볼라가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 중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31명이 에볼라에 감염돼 숨졌다고 세계보건기, WHO가 밝혔습니다.

캄밤비 WHO 연락관은 콩고 당국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밝히며 수도 킨샤사에서 북서쪽으로 800㎞ 떨어진 에쿠아퇴르주 지역이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감염이 확인되거나 의심되는 사람이 53명이고 감염 환자와 접촉한 185명을 관찰하고 있다고 캄밤비 연락관은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24일 민주콩고 정부는 8월 중순 이후 이 지역에서 13명이 에볼라로 숨졌으며 서아프리카 지역을 휩쓴 에볼라와는 다른 변종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콩고에서 에볼라가 발생한 것은 1976년 이후 7번째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