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 대통령 수해현장 방문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

박 대통령 수해현장 방문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

이승재 기자

작성 2014.08.28 20:16 수정 2014.08.28 2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지역 수해현장을 둘러봤습니다. 피해조사 결과가 나오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기록적인 폭우로 폐허가 된 부산 기장군 좌천마을을 박근혜 대통령이 찾았습니다.

흙더미와 가재도구가 어지럽게 쌓인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주민들을 위로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여기도 전부 다 물에 잠겼었습니까? 이쪽이?]

[피해 주민 : 물에 다 잠겼는데, 봉사하시는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가지고 이 정도까지 됐는데… 그래도 아직 한참 많이 남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추석 때는 오붓하게 명절을 잘 맞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복구 작업에 나선 군 장병과 자원봉사자들도 격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피해 지역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일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비의 최대 80%까지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박 대통령은 기상이변에 대비한 방재 시스템 재정비를 주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기존의 어떤 방재 대책 갖고는 부족한 점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새로운 어떤 도시 방재 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어요.]

박 대통령은 기장군의 경우, 저수지 붕괴로 피해가 더 커졌다면서 전국의 노후 저수지를 일제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박현철, 영상편집 : 채철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