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민구 "윤일병 가혹행위 사망 사죄…병영문화 쇄신"

한민구 "윤일병 가혹행위 사망 사죄…병영문화 쇄신"

장선이

작성 2014.08.04 10:12 수정 2014.08.04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민구 "윤일병 가혹행위 사망 사죄…병영문화 쇄신"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선임병의 폭행과 가혹행위로 사망한 윤 모 일병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한 장관은 국회 국방위 업무보고를 통해 "윤 일병 사망 사건의 원인이 재판과정에서 밝혀져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쳐 드렸으며,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장병을 건강하게 부모님의 품으로 돌려보내 드리는 것은 지휘관의 기본 책무인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비탄에 잠겨 계실 윤 일병의 부모님께 정중한 위로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 장관은 또 "자녀를 군에 보내고 노심초사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