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스텔에 머물던 유대균…물·전기 쓰다 '덜미'

오피스텔에 머물던 유대균…물·전기 쓰다 '덜미'

최고운 기자

작성 2014.07.26 07:44 수정 2014.07.26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대균 씨는 이 오피스텔에서 경찰과 두 시간 가까이 대치하다가 검거됐는데, 도피 조력자인 일명 신엄마의 딸 박수경 씨도 함께 붙잡았습니다. 지난 4월 말 세월호 사건 직후 출국에 실패한 이후, 거의 석 달 만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유대균 씨가 은신해 온 오피스텔입니다.

약 19제곱미터 규모의 복층 구조로, 유 씨는 이곳에 도피 조력자인 박수경 씨와 함께 숨어 있었습니다.

유 씨는 출국에 실패한 이후 지난 4월 22일 박 씨의 차로 이곳으로 온 뒤 백일 가까이 줄곧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지난 5월 13일 유 씨의 염곡동 자택에 진입했을 때 이미 이 오피스텔에 20일 넘게 숨어 있던 겁니다.

이곳은 유 씨의 수행원인 하 모 씨의 여동생 소유로, 경찰은 하 씨가  음식 준비 등 장기간 은신 준비를 미리 마친 뒤 유 씨를 숨긴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유대균 검거' 오피스텔 주민 : 못 봤어요. 여긴 옆집 사는 사람이 누군지도 몰라요. 엘리베이터도 양쪽으로 있고 해서…너무너무 놀랐죠.]

경찰은 빈 걸로 돼 있는 오피스텔에서 수도와 전기요금이 계속 나온 것을 근거로 이곳에 유씨가 숨어있을 것을 의심하고, 집주인 하 모 씨와 동행해 어제(25일) 오후 5시쯤부터 유 씨와 대치했습니다.

['유대균 검거' 오피스텔 경비원 : 주변에 (경찰이) 매트리스를 쫙 깔았어요. 투신을 방지해 깔았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안에서 문을 열어주더래요, 여자가.]

유 씨는 2시간가량 저항하다, 경찰이 문을 부수겠다고 경고하자 제 발로 걸어나왔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오피스텔 안에선 우리 돈 1천500만 원 정도와 3천600 유로가 발견됐습니다.

노트북 1개와 휴대전화 1개도 압수됐지만 모두 쓰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