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별장 통나무 벽안에 숨어있던 유병언 놓쳤다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4.07.23 17:25 수정 2014.07.23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속보] 검찰, 별장 통나무 벽안에 숨어있던 유병언 놓쳤다
검찰이 지난 5월 25일 전남 순천 별장 수색 당시 유병언씨가 별장 내부에 숨어있었지만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씨와 함께 순천 송치재 휴게소 근처 별장 '숲속의 추억'에 은신 중 구속된 여비서 신모 씨가 지난달 26일 조사에서 "수사관들이 별장 문을 열려고 하는 소리가 들려 유씨를 2층 통나무 벽 안에 있는 은신처로 급히 피신시켰다.

수색을 마칠 때까지 유씨는 은신처 안에 숨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튿날 순천 별장 내부를 다시 수색했지만 유씨는 이미 도피한 상태였습니다.

검찰은 유씨가 숨어 있던 벽 안의 은신처에서 여행용 가방과 함께 현금 8억 3천만 원과 미화 16만 달러를 발견했습니다. 

유병언 별장_500
유병언 별장_500
유병언 별장_500
유병언 별장_500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숨어 있었던 전남 순천시 송치재 인근 별장의 내부 모습. (사진=연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