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연예계 진출 도와주겠다"…억대 돈 받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4.07.16 2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외 불법도박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방송인 신정환 씨가 도박 사건 직전에 연예인 지망생의 부모로부터 억대 돈을 받았다는 혐의로 피소됐습니다. 방송에 나가게 도와주겠다고 약속하고 돈을 받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정윤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방송인 신정환 씨가 연예인 지망생 어머니인 이 모 씨를 만난 것은 지난 2010년입니다.

도박 사건이 터지기 직전입니다.

이 씨는 당시 24살 아들의 연예계 진출을 도와달라며 신 씨에게 두 차례 돈을 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0년 3월 직접 만나 2천만 원을 건넸고, 한 달 뒤 계좌이체로 8천만 원을 송금했습니다.

신 씨는 돈을 받고 "아들이 방송에 나갈 수 있도록 훈련 시켜 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당시 자신이 진행자로 있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도 장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몇 달 뒤 필리핀 불법도박 사건이 터졌고 신 씨는 이듬해인 2011년 6월 구속됐습니다.

이 씨는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신 씨를 독촉했지만 신 씨는 도박 사건 때문에 어려운 처지라 도와줄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씨는 신 씨가 반년 만에 성탄절 사면으로 출소한 뒤 최근까지 연락을 주고받았지만, 계속 약속을 지키지 않자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신 씨와 소속 기획사는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신 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