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 난 건물에 간호사 단 1명…환자 대피시키다 끝내 숨져

불 난 건물에 간호사 단 1명…환자 대피시키다 끝내 숨져

KBC 박성호 기자

작성 2014.05.28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불이 난 건물에 근무한 간호사는 1명뿐이었습니다. 신속한 대피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었는데 방화문 같은 안전시설도 부족했습니다.

KBC 박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화재가 난 장성 요양병원 별관 건물에는 모두 35명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불이 난 뒤 대피를 한 사람은 7명뿐이었습니다.

불은 별관의 한 병실에서 시작됐지만 침구류 등을 태우면서 유독가스는 삽시간에 별관 전체로 퍼져나갔습니다.

별관 건물은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화문 등이 따로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이민호/전남 담양소방서장 : 여기 안에 있는 침구라든가 그런 것에서 가연성 유독가스가 많이 나왔습니다. (건물 안에 방화 셔터 같은 건 있어요?) 이 건물 규모로는 방화 셔터 설치 대상이 안 됩니다.]

더구나 화재 당시 불이 난 별관 건물 안에는 병원 관계자가 간호사 단 한 명밖에 없었습니다.

환자 대부분이 거동이 힘든 노약자인 데다가 자고 있는 상태였지만, 근무자는 간호사 한 명에 불과하다 보니 사실상 대처가 거의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실제로 근무를 하던 간호사는 자고 있던 환자들을 깨우러 다니다 연기를 마시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병동 탈출 환자 : 연기가 다 차가지고 들어가지도 못하고 계속 플래시만 비추면서 나와 나와 일단 나와 그것만 해주고 있었죠.]

화재 방지 시설도 따로 없고, 도와줄 사람도 없었던 장성 요양병원 화재, 또다시 수많은 사람이 소중한 생명을 잃게 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