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프간 산사태 2천여명 매몰…맨손으로 흙 파내 구조

아프간 산사태 2천여명 매몰…맨손으로 흙 파내 구조

윤창현 기자

작성 2014.05.03 2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프가니스탄에서 대형 산사태가 발생해 350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아직도 2천 명 넘게 매몰 돼 있지만, 구조는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창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프가니스탄 북동부의 한 마을이 누런 진흙더미에 깔려 흔적조차 없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마을 옆 산이 칼에 잘리듯 순식간에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친 겁니다.

현지 시간 어제(2일) 오후 바다크샨주에서 발생한 이 산사태로 마을 3분의 1에 달하는 300가구가 흙더미에 묻혔습니다.

현지 유엔 연락사무소는 지금까지 350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습니다.

아직도 2천 명 넘는 주민 들이 진흙더미에 매몰된 상태입니다.

장비와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지금 할 수 있는 건 맨손으로 진흙을 파내는 게 전부입니다.

[하야르/현지경찰 책임자 : 이재민을 겨우 돕고 있습니다. 진흙더미에 매몰된 사람들을 도울 방법이 없습니다.]

희생자가 최대 2천500명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중국과 접경한 산악 지대로 이번 산사태는 최근 며칠 동안 집중호우가 내린 뒤 일어났습니다.

아프간 당국은 피해 지역 인근에 추가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켰습니다.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