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침몰 3분 전 마지막 카톡 "안내방송이 없어요…"

침몰 3분 전 마지막 카톡 "안내방송이 없어요…"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4.04.28 2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배가 완전히 침몰하기 3분 전. 마지막 휴대전화 메시지가 배밖으로 전달됐습니다. 안에서 기다리라는 방송 이후에는 안내방송이 없다고 걱정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박상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마지막 구조자가 해경 배에 올라탄 오전 10시 20분.

세월호는 90도 이상 기울어져 침몰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침몰 3분 전인 긴급한 상황에서 탑승객이 보낸 마지막 카카오톡 메시지가 외부로 나갔습니다.

"자리에서 기다리라는 안내방송 이후 다른 방송이 나오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단원고 학생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실종자로 분류돼 있습니다.

세월호에는 조타실과 식당 쪽 안내데스크에 방송 설비가 한 대씩 있고, 스피커 또한 객실과 화장실 등 모두 수 백 개가 설치돼 있어 배 안 어느 장소에 있어도 방송을 들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벌어진 뒤  승객들에게 자리를 지키라는 방송도 조타실에서 먼저 했지만 시설 문제로 방송이 나가지 않자, 2등 항해사가 무전기로 사무장에게 지시해 안내데스크를 통해 방송을 한 것입니다.

합동수사본부는 선원들끼리 무전기를 통해 방송지시까지 내렸으면서도 구조나 탈출 안내방송에 대한 논의를 하지 않고 자신들만 빠져나간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영일, 영상편집 : 채철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