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플로팅 도크' 사고 현장 투입 예정…어떻게 이용?

'플로팅 도크' 사고 현장 투입 예정…어떻게 이용?

조지현 기자 fortuna@sbs.co.kr

작성 2014.04.19 13: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 대로 지금 크레인이 도착해서 인양 작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만, 인양을 그냥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정부는 가족들의 동의를 모두 받은 뒤에 인양 작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2010년, 천안함 뱃머리 부분이 인양되는 모습입니다.

일반적인 선박 인양 과정으로, 바닥에 비스듬하게 가라앉은 선체에 잠수요원들이 쇠사슬을 감아 크레인으로 바로 세운 뒤 끌어올리고, 내부의 물을 빼내 무게를 최소화한 뒤 바지선에 실어 육지로 옮기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모든 선박이 같은 방법으로 인양되는 건 아닙니다.

침몰 상태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통해 뒤집힌 선체를 바로 세울지, 체인을 어디에 어떻게 감을지 크레인은 몇 대를 어떻게 운용할지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세월호 선체는 6천 825톤으로 천안함보다 다섯 배나 무겁고 화물을 싣고 있고 물까지 차 있어서 무게는 1만 톤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 두 동강 난 천암함은 뱃머리와 꼬리 부분을 따로따로 인양했지만 세월호는 길이 146미터 선체를 한꺼번에 들어올려야 하기 때문에 크레인 여러 대가 균형을 맞춰 물 밖까지 끌어올려 바지선에 옮겨 싣는 게 쉽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사고 현장 투입이 결정된 '플로팅 도크'라는 장비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플로팅 도크'는 해상에서 배를 건조할 때 쓰거나, 건조된 선박을 물에 띄울 때 쓰는 장비로 길이 335미터, 폭이 70미터에 이릅니다.

길이 146미터 폭 22미터 세월호를 충분히 싣을 수 있는 규모입니다.

해저 17미터까지 내려갈 수 있고 무게 8만 톤까지 들어 올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플로팅 도크가 바닷속으로 내려가면 크레인이 세월호를 끌어올려 도크 위에 올려놓고 도크가 물 위로 올라오는 방식이 가능합니다.

세월호는 규모가 크고 침몰 해역의 조류가 강해 선체를 쇠사슬로 묶는 데에만 적어도 한두 달이 걸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