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보] "4층 객실로 보이는 데서 시신 일부 확인"

[속보] "4층 객실로 보이는 데서 시신 일부 확인"

해경 "유리창 깨고 수습하려했으나 실패"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4.04.19 07:28 수정 2014.04.19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속보] "4층 객실로 보이는 데서 시신 일부 확인"
여객선 침몰 사고 나흘째인 오늘(19일) 밤샘 수색작업을 벌이던 잠수요원들이 4층 객실로 추정되는 곳에서 시신 일부를 확인했습니다.

사고 이후 선체 주변으로 떠밀려 나온 시신이 수습된 적은 있지만 선체 내 시신의 존재 여부가 확인된 것은 처음입니다.

최상환 해양경찰청 차장은 오늘 오전 전남 진도체육관에서 실종자 가족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오늘 새벽 5시 50분쯤 4층 객실로 보이는 데서 시신 일부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구조대는 3층에서 4층 올라가는 계단 통로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유리창을 통해 4층 객실 안에 있던 구명조끼를 입은 사망자 3명을 발견했습니다.

구조대는 "2명은 확실하게 보이고 1명은 희미하게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해경은 또한 조류 영향으로 시신 유실 우려가 커져 오늘부터 사고 해역 주변에 그물망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민ㆍ군ㆍ경으로 팀을 나눠 수색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오전 9시부터는 공기 주입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