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본문

뉴스 > 사회

세월호는 완전 침몰 임박…해상 크레인 현장 도착

  • 조회수 29,352
  • 좋아요 7

입력 : 2014.04.18 08:09|수정 : 2014.04.18 10:17

관련 이미지 구조 작업이 성과를 내지 못하는 동안 세월호는 완전 침몰 직전에 놓여 있습니다.

썰물 시간대인 오늘(18일) 오전 9시 세월호는 뱃머리 부분 50㎝가량만 간신히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선미 부분이 해저 펄에 박힌 채 비스듬히 서 있던 선체가 기울고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습니다.

세월호는 지난 16일 오전 8시 58분(해경 공식 신고접수 시각) 침수 신고 후 2시간 20여분 만에 침몰한 뒤 어제까지 물때에 따라 높이 2~3m, 길이 20~30m를 수면 위로 드러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17일) 하루에만 시신 16구가 발견되면서 시신 유실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선체 내부 수색에 의해서가 아니라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로 바다 위로 떠올라 인양됐습니다.

조류가 바뀌면서 배 안에 있던 시신이 밖으로 흘러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해경은 분석했습니다.

시신이 떠오르는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침몰 여객선 세월호를 인양할 해상 크레인 3대는 오늘 사고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옥포3600호(3천200t), 설악호(2천t) 등 2대는 현장과 4~5㎞ 떨어진 진도 관매도 인근에서 대기 중이며 살코 1천200호(1천200t)는 목포에서 현장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삼성2호(3천350t)도 오후 1시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당국은 인양 작업이 생존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도 있는 상황을 고려해 실종자 가족 동의 없이 세월호를 인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인양 과정에서 선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고, 이 경우 선체 내부에 공기가 찬 공간 이른바 에어포켓으로 해수가 밀려들어 생존자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국은 기상 상황·지형 파악, 크레인 정비·점검을 하고 있으면 크레인 투입 시기가 확정되면 선체에 체인을 연결하는 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잠수부를 통한 선체 내부 진입이 계속 어려울 경우 크레인 3대로 선체를 살짝 들어 올려 진입 공간을 마련한 뒤 수색과 '에어 호스'(선체에 공기 주입) 작업을 돕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현장은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초속 3~5m의 바람이 불고 있고 파고는 1m 안팎입니다.

안개가 짙고 너울이 심해 세월호에 접근해야 하는 소형선박이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비함정 108척, 민간어선과 관공선 61척, 크레인 4대(도착 예정 크레인 포함), 잠수요원 등 구조대원 535명이 투입됐다고 해경은 밝혔습니다.

선체에 있을지 모를 생존자를 위해 공기 압축기(에어 콤프레셔)를 이용, 선박에 공기(산소)를 주입하는 시도도 병행됩니다.

선체에 진입해 현장 상황을 촬영할 수 있는 무인로봇은 이날 0시 30분부터 사고 선박 주변 보트에 대기 중이지만 물살이 거세지면서 투입되지 못했습니다. 

입력 : 2014.04.18 08:09|수정 : 2014.04.18 10:17

프로모션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