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름 바꾸면 나아질까…" 개명 열풍에 상술 기승

"이름 바꾸면 나아질까…" 개명 열풍에 상술 기승

최우철 기자

작성 2014.01.03 2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2005년부터 개명 즉 이름을 바꾸는 게 사실상 전면 허용됐습니다. 하루 평균 400명이 넘는 사람이 개명을 신청하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 층이 많은데 이런 세태를 악용한 상술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먼저, 최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도심에 있는 사주 카페입니다.

1만 5천 원을 받고 사주 풀이를 해주는데, 도중에 은근히 개명을 부추깁니다.

[역술인 : 이름은 옷이나 마찬가지라 옷을 잘 입으면 사는 게 편안하죠. 사주대로 산다는 말보다 이름대로 산다는 말이 맞고요.]

처음부터 개명을 원하는 기색을 보이는 손님에겐 사주도 보지 않고 다짜고짜 이름부터 바꾸라고 권합니다.

[이 이름은 손해 보는 이름이에요. 우리 집에서 이름 짓는 사람은 이름 짓는 순간에 다 달라져요. (20만 원에) 오늘 해요. 카드로 하면 되잖아.]

작명비 20만 원은 그나마 싼 편입니다.

손님이 몰리는 유명 역술인은 100만 원 넘게 받습니다.

[이재운/2년 전 개명 : 제가 한국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성명학자를 찾아갔거든요. 기본적으로 150만 원 달라고 그러더라고요. 그 다음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80만 원 달라고 하더라고요.]

이른바 '작명 또는 개명 상술'이 기승을 부리는 이유는 그만큼 수요가 많기 때문입니다.

서울가정법원에는 하루 평균 30명이 이름을 바꾸겠다고 신청합니다.

[조아라/개명 신청인 : 이름에 잘 쓰지 않는 한자라 지금 사용도 안 하고, 쓸 줄도 모르고… 그래서 다시 한글이름으로 한자를 삭제요청하려고요.]

전국적으로 한해 16만여 명이 개명을 신청합니다.

경제난과 취업난에 시달리면서 이름이라도 바꾸면 좀 나아질까 하는 기대 때문입니다.

[20대 개명 신청인 어머니 : 아들한테 안 좋은 일이 몇 번 있어서 이름 때문에 그런다고 해 가지고… 이혼도 안 하고 돈도 많이 번다고 해서 (개명 신청했어요.)]

그런데 문제는 역술인마다 이름 해석이 제각각이라는 점입니다.

[역술인 A씨 : 가끔 내 뜻하고 상관없이 행동으로 실수가 나오는 이름이에요. 꼭 바꾸는 게 좋아요.]

[역술인 B씨 : 어떤 분이 이름을 지었는지 모르겠지만, 이름이 나쁘다고 보이지는 않습니다.]

전통 작명법은 이름의 음양오행을 중시하는데, 한글 독음과 한자 획수 가운데 어디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작명의 방식이 열 개가 넘습니다.

또, 그 적용 방식은 역술인마다 다르다 보니 서로의 작명법이 잘못됐다며 불신하는 예도 많습니다.

[김만태/동방대학원대학교 미래예측학과 교수 : 모든 작명 방법들을 다 충족시킬 수 있는 이름은 없습니다.타고난 음양오행과 서로 보완되는 측면을 가진 이름이 좋은 이름입니다.]

최근 5년간 개명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이름은 남성은 민준, 여성은 서연 이었는데, 중국의 부상으로 한자 표기가 가능하면서도 영어로 발음하기도 쉬운 이름을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정성훈, VJ : 김종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