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한·중·일 포토타임…더 이상 뻣뻣할 수 없다

[취재파일] 한·중·일 포토타임…더 이상 뻣뻣할 수 없다

제8차 한·중·일 차관보급 회의 현장 가보니…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3.11.08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한·중·일 포토타임…더 이상 뻣뻣할 수 없다
11월7일 오후 2시30분, 신라호텔 영빈관 2층 회의실에 서 있었습니다. 한중일 3국 고위급(차관보급) 회의가 시작되기 직전이었습니다. 이 회의가 마지막으로 열린 게 지난 해 4월이었으니, 1년 하고도 7개월 만에 열리는 회의였습니다. 차관보급 회의는 사실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징검다리 회의 정도니까 한중일 정상회의를 매년 할 때 같았으면 직접 현장에 나오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릅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만난다? 아베 총리가 시진핑 주석과 만난다? 이런 장면들을 쉽게 상상할 수 없는 상황이니 차관보급 회의가 열린다고 해도 어떤 분위기일지 궁금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외교부의 이경수 차관보와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이 담소를 나누고 있는 사이 예정 시간보다 4분이 지나서 류전민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회의장에 나타났습니다. 어째 스기야마 외무심의관을 제끼고 이경수 차관보 하고만 얘기를 하면서 회의장에 들어갑니다. 이 차관보와 류 부부장을 스기야마가 어색하게 따라가는 꼴이 됐습니다.
한중일 악수_500이제 포토타임. 후레쉬가 터지자 스기야마 심의관이 먼저 이 차관보에게 악수를 청합니다. 짧은 악수.
하지만 류 부부장에게는 악수를 청하지 않습니다. 바로 앞을 바라봅니다. 셋 다 어색하게 카메라를 바라보고 쉴새없이 후레쉬는 터졌습니다. 등을 자연스럽게 감싸거나 아님 악수를 하는 포즈를 취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셋 다 더 이상 뻣뻣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각자 자리로 돌아가 짧은 모두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이경수 차관보 "오늘 만남이 3국의 협력을 발전시키고 미래의 협력방향에 대해 건설적인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 좋은 말입니다.

스기야마 외무심의관 "서울에 오니 두번째 고향에 온 듯한 기분이다. 한국으로부터 초대 받아서 기쁘다. 오늘 회의를 통해 솔직하고 다양하고 건설적인 의견을 하길 기대한다" - 역시 좋은 말입니다. 셋 중에 기분은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류전민 부부장 "동북아에서 3국의 협력이 중요하다. 그러나 세 나라간 협력의 진전 속도가 여러 어려움과 난관 때문에 느려지고 있다. 서로간의 이해와 신뢰를 높이고 경제 협력 부문에서도 안정적인 발전을 이뤄내길 기대한다." - 이 역시 좋은 말입니다. 그런데 말 속에 뭔가 뼈가 있습니다.

모두 발언이 끝나고 취재진은 퇴장했습니다. 그로부터 한 3시간 반 정도 지나서 회의 결과가 전해졌습니다.
"세 나라는 한중일 3국 협력체제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공동번영을 위해 중요한 협력의 틀이라는 점을 재확인하고 앞으로 이러한 3국 협력의 동력을 계속 유지·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러한 맥락에서 3국 정상회의 개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기로 하였다."

맞는 말이고 또 좋은 말입니다. 하지만 결국 3국 정상회의는 열지, 연다면 언제 열지, 아무것도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었습니다. 3국 정상회의가 열리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앞서 모두 발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중일관계 때문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일본에 기분이 나쁜, 일본과 같은 자리에 있고 싶지 않은 중국 때문일 겁니다. 이번 3국 고위급 회의가 오랜만에 열리게 된 것도 다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일본명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두 나라의 갈등에 비하면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그래도 나은 편입니다. 영토 갈등은 외교적인 문제이기도 하지만 각자 국내 정치적인 문제이기도 합니다. 각자 자국의 여론 등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좋게 좋게 문제를 풀기가 그만큼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럴 때 우리가 가운데서 중재자의 역할을 좀 적극적으로 하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멀리 이사를 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세 나라는 얼굴을 마주하고 살아야 하는 운명입니다. 좋아도 싫어도 이미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고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들도 많습니다. 결국 함께 살아야 한다면, 세 나라 중에 나설 수 있는 나라가 지금은 우리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한국과 일본, 양자 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 나서는 것은 지금 우리 정부로서도 부담스러울 겁니다. 한국과 일본, 중국, 이 3자 관계, 나아가 동북아의 발전과 평화를 위해 나서는 게 자연스럽고 현실적입니다. 뻣뻣한 포토타임을 좀 더 부드럽게 만드는 역할을 우리가 하기를 기대해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