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 기독선교회 창립, 종교 중립 논란

이상엽 기자

작성 2013.05.03 1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래창조과학부 공무원들이 기독교 선교회를 설립했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기독선교회는 어제(2일) 저녁 정부과천청사 대회의실에서 미래부 복음화를 위한 창립예배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기독선교회는 용홍택 미래부 연구공동체정책관이 선교회장을 맡고, 최성호 정보화기획과장이 부회장을 맡는 등 미래부 관료들이 다수 참가했습니다.

선교회 측은 기독교인이 다수를 차지한 미래창조과학부에서 복음 전파에 앞장서고, '하나님의 뜻을 위해 나아가 이 나라를 크게 변화시키겠다'며 적극적인 선교 의지를 밝혔습니다.

일부 관료들은 그러나 '창조과학'이란 용어로 출범 때부터 논란을 빚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선교회가 창립된 것은 정부의 종교 중립성 논란을 더 크게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우려를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