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클로징

클로징

SBS 뉴스

작성 2012.12.01 21:51 수정 2012.12.01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해 마지막 달이 매서운 겨울 추위로 시작됐습니다. 날이 추울수록 항상 어려운 분들이 더 고통스럽기 마련이죠.

송년회에 대선에 바쁜 연말이겠지만, 이웃의 곱은 손, 돌아보는 온정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8시 뉴스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