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침입에 성폭행까지…일본서 잇단 미군 범죄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2.11.19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에서 미군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군 병사 두 명이 일본 여성을 성폭행 한데 이어서 술취한 미군 장교가 가정집에 침입했다 붙잡혔습니다.

도쿄에서 김광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오키나와 경찰은 미 해병대 소속 24살 샨케트 중위가 문이 열려 있는 한 아파트 가정에 들어갔다가 붙잡혔다고 밝혔습니다.

이 미군은 집에 들어간 뒤 침실로 가 곧 잠들었으며 당시 집 안에 있던 집 주인의 여자친구가 놀라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샨케트 중위가 술을 너무 많이 마신 상태에서 착각으로 벌어진 일이었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 해군 병사 2병은 지난달 16일 새벽에 귀가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돼 일본인들의 거센 분노를 샀습니다.

또 이달 초에는 오키나와 남부에서 만취한 미군 병사 1명이 민가에 난입한 뒤 10대 소년을 구타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달 미군에 의한 성폭행 사건 이후 주일미군측이 모든 병사에게 야간 외출 금지령을 내린 가운데 일어나 주일미군의 기강 해이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오르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