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이번엔 '내부 제보자 색출' 논란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2.09.20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정거래위원회가 건설사들의 4대강 담합에 대해 봐주기 조사를 했다는 야당 의원의 공격으로 곤욕을 치렀는데 이번에는 내부 정보를 유출한 직원을 색출해낸 것에 대해 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 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정무위 민주당 의원들이 공정거래위원회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건설사들의 4대강 담합 조사 관련 제보자 색출을 중단하란 이유입니다.

사건의 발단은 조사와 관련된 공정위의 내부 문건.

민주당 김기식 의원은 이달 초 입수한 문건들을 공개하면서 공정위가 4대강 입찰 담합을 밝혀냈지만 처리 시기를 늦추고 은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정위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자료 유출 경위 조사에 나섰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이라며 조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해 왔습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공정위는 공개된 4대강 담합 관련 문건 2건과 함께 다른 담합 사건 관련 자료들도 대량 유출된 것이 확인돼 경위 파악을 하는 것이지 4대강 관련 조사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한 직원이 내부 문건들을 내려받아 자신의 집 컴퓨터에 저장했고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철수/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 반출해간 사람이 그걸 가지고 가서 그 다음에 어떻게 했는지 그건 파악을 못하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반출해내간 그 행위 자체와 공익신고자 보호법과는 별개 문제다.]

공정위는 일단 다음 달 열리는 국정감사까지 조사를 중단하기로 했지만 논란은 계속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