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해 '첫 아기' 경쟁 후끈…자연분만만 인정

새해 '첫 아기' 경쟁 후끈…자연분만만 인정

임태우 기자

작성 2011.12.31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산부인과는 새해 카운트다운을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2012년이 되자마자 태어날 아기, 누가 될까요?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을 하루 남짓 남긴 서울의 한 종합병원 산부인과.

남편이 산통에 힘들어하는 아내의 손을 꼭 붙잡습니다.

[김승희/임산부 : 흑룡띠도 있고 정말 뭔가 범상치 않은 인물이 되라고 해서 '일등'이라고 지었어요.]

0시 0분 0초.

새해 첫 출산을 준비하는 의료진의 손길은 부산합니다.

[이연옥/간호사 : 평소보다 인력배치는 의사나 간호사 모두 한 3명 정도 더 근무할 예정에 있습니다. 새해 첫 아기는 저희 병원에서 탄생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양재혁/산부인과 전문의 : 저희 병원에서 0시 분만을 계속 해왔었고요, 자연분만이라는 것은 그야말로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인위적으로 촉진제를 써서 조금 당기거나 할 수는 있지만 제왕절개하는 것만큼 딱 맞춰서 낳기는 좀 어려울 수도 있어요. 노력은 해 볼 수 있습니다.]

이 병원에서는 새해 첫 아기를 낳은 부부에게 무료로 진료와 검진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주고 있는데, 해마다 연말 이맘 때 쯤에 분만을 기다리는 임산부가 20% 정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 병원에만 12월 31일에서 1월 2일 사이 분만 예정인 산모가 50여 명이나 입원하고 있습니다.

병원들의 홍보 경쟁이 과열됐던 지난 2007년에는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를 새해 첫 아기로 발표했다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 때부터 병원들은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아기만 새해 첫 아기로 인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