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말복에도 행복한 동물들…국내 복지농장 화제

말복에도 행복한 동물들…국내 복지농장 화제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11.08.13 20:39 수정 2011.08.13 2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보양식은 좋아도 우리가 먹는 닭이나 가축들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물건처럼 키워지는지 관심은 그닥 많지 않죠? 행복한 동물이 사람에게도 이롭다는데요, 실제로 이렇게 동물들을 키우는 분들이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전국을 돌면서 만나봤습니다.



<기자>

빽빽히 닭들이 들어찬 양계장 한 구석.

털이 다 빠져서 맨살이 드러난 닭들이 모여있습니다.

최장 보름까지 일부러 굶겨서 강제 털갈이를 시키면 알을 더 잘 낳게 된다는 이유에서 이렇게 만든겁니다.

그러다보니 빈 먹이통을 쪼다 지쳐 죽어나가는 닭들도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농장 닭들의 삶은 완전히 다릅니다.

여기 닭들은 하루 종일 산 속을 노닙니다.

벌레나 아카시아 잎 같이 입맛에 맞는 먹이를 마음껏 쪼아 먹다가, 몸이 간지러우면 흙을 깃털 속에 밀어넣어서 목욕도 합니다.

[정진후/청솔원 대표 : 자기네들이 가지고 있는 어떤 습성은 최대한 발휘하면서 거기에서 나오는 생산물을 취하는게 우리가 기르는 가축도 사는 길이고 그거를 먹는 저희들도 사는 길이고.]

달걀은 자기가 낳고 싶을 때, 짚풀 산란장에 찾아와 낳도록 해놨습니다.

이런 동물 복지 농장은 국내에도 하나 둘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곳 돼지들은 이렇게 수시로 야외에 나와서 진흙 목욕을 하고, 풀을 뜯어먹으면서 본성대로 살아갑니다.

널찍히 트인 축사에도 바닥엔 푹신한 톱밥을 깔고, 장난감으로 타이어도 걸어놨습니다.

[강유성/단양유기농원 대표 : 사람들도 넘치는 사람은 뭔가 유희가 있어야지. 스포츠라든가 이렇게 하잖아요?]

돼지들도 호기심 많고, 활달한 본성 그대로여서 사람만 보면 장난을 겁니다.

결국 몸도 건강해서 작년 구제역 때도 이 농장은 아무런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손이 많이 가는 만큼 가격이 비싸다는 것.

하지만 소비자들의 약 80%는 그래도 건강하니까 동물복지형 축산물을 사겠다고 답했습니다.

[최은숙/주부 : 아무래도 활동량이 있는 닭들이 조금 더 건강하지 않을까 싶어서? 비싸도, 그래도 애기가 먹을 거니까.]

동물이 행복해야 사람에게도 좋다는 인식이 우리 농촌과 식탁을 바꿔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김태훈, 영상편집 : 김경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