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송중기 "쇼트트랙 선수 출신 배우입니다"

MBC '트리플'로 주목…KBS '뮤직뱅크' MC 발탁

SBS뉴스

작성 2009.08.04 11:04 수정 2009.08.04 1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중기 "쇼트트랙 선수 출신 배우입니다"

스케이트 타는 폼이 예사롭지 않더니 쇼트트랙 선수 출신이란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중학교 2학년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했어요. 전국 체전에 두 차례 출전했고요. 그 당시 스타트는 가장 빠르다고 했어요."

왜 그만뒀을까.

"좀 조숙했던 것 같은데 제가 쇼트트랙으로는 앞으로 먹고 살기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난달 30일 종영한 MBC TV '트리플'에서 스케이트 국가대표 선수 풍호를 연기한 송중기(24)는 이렇게 말하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그는 '트리플'이 건진 수확이다. 여러 가지 화제 속에서 출발했지만, 시청률 5.7%로 종영하며 아쉬움을 안겨준 '트리플'에서 예상 외로 주목을 받은 인물이 바로 그였다.

주인공 하루(민효린 분)를 좋아하는 씩씩하고 밝고 건강한 풍호의 캐릭터는 송중기의 '꽃미남' 외모, 프로다운 스케이트 실력과 어울려 여성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엄마가 '트리플'을 보시면서 '네 평소 모습이랑 똑같네'라고 말씀하셨을 정도로 풍호는 실제 제 모습과 많이 비슷해요. 스케이트 선수라는 것도 그렇고. 운이 좋았죠. 제가 잘했다기보다는 몸에 꼭 맞는 옷을 입은 덕분에 반응이 좋았던 것 같아요."

송중기는 오밀조밀하며 또렷한 이목구비, 해사한 분위기의 전형적인 꽃미남이다.

"손댈 곳 없다"는 그는 그런 마스크 덕분에 어려서부터 "예쁘게 생겼다"는 말을 많이 들었고 결국은 타고난 조건을 바탕으로 배우가 됐다.

"아주 어렸을 때는 막연히 화려한 연예계를 동경했지만, 구체적으로 꿈을 꾼 적은 없었어요. 중학교 때까지는 운동에 매진했고 운동을 그만둔 후에는 공부에 빠졌어요. 끈질기고 오기가 강한 편이라 한번 목표가 정해지면 거기에 푹 빠지는 편이에요. 그래서 대학(성균관대 경영학과) 진학에도 성공했는데 그 후에 돌연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길로 무작정 연기학원을 찾아가 7개월 정도 다녔어요."

운도 따랐다. 데뷔작인 KBS 2TV 주말극 '내사랑 금지옥엽'이 인기를 끌면서 작은 배역이었던 그도 얼굴을 알릴 수 있었고, 쟁쟁한 선배들로부터 연기 수업도 받았기 때문. 영화 '쌍화점'과 '오감도'를 통해 이미 영화에도 진출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KBS 2TV 음악프로그램 '생방송 뮤직뱅크'의 MC로 발탁돼 7일 데뷔전을 치른다. 고속 엘리베이터를 탄 느낌.

"생방송이라 너무나 긴장되죠. 하지만, 처음부터 센 경험을 하면 나중에 다른 프로그램 진행을 맡을 때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친구들은 소녀시대 볼 수 있겠다며 부러워해요. 그런데 전 당분간 떨려서 눈에 들어오는 게 없을 것 같아요. 요즘 시간 날 때마다 아이돌 그룹 멤버 이름을 외우고 있어요.(웃음)"

그는 "욕심이 많다. 노래를 잘하지는 못하지만, 연습을 많이 해서 뮤지컬 무대에도 서고 싶다"며 "조인성 형처럼 인기를 얻은 후에도 성실하고 겸손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