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새 얼굴'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은 누구?

SBS뉴스

작성 2008.04.22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의 새 얼굴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은 누구?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퇴진함에 따라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이 대외적으로 삼성을 대표하는 얼굴이 됐다.

1965년에 삼성에 입사한 이 회장은 삼성그룹의 최고 원로이며, 재직 중인 임원 중 최고참으로 '의전 서열 1위'다.

사장 경력만 20년이 넘은 이 회장은 선대 이병철 회장 시절부터 신임받던 경영진이었으며 이건희 회장으로 옮겨오고도 이 회장의 돈독한 신임을 받고 있다.

이 회장은 제조와 금융 분야를 두루 경험한 삼성의 간판 경영인으로 입사한 지 17년 만에 대표이사가 되는 등 초고속 승진의 신화이며, 직업이 사장이라고 할 정도로 전문 경영인을 오래했다.

특히 삼성전자 윤종용 부회장이 제조업 분야에서 성공했다면, 이수빈 회장은 제조업에서 금융업으로 영역을 옮기며 성공한 드문 사례다.

이 회장은 임직원들 사이에는 온순하고 합리적인 성격이며, 경리 분야 출신답게 관리적이고 숫자에 밝고 치밀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맨들에게 이날 이건희 회장의 퇴임 발표가 의외였다면, 그룹을 대표하는 인물로 이수빈 회장이 뽑힌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이수빈 회장이 이건희 회장의 부재시 그룹의 얼굴 역할을 대신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일례로 이수빈 회장은 이건희 회장이 폐암수술 후 정밀진단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던 2006년 1월 삼성그룹 신년하례식 등 공식 행사에서 이 회장을 대신해 행사를 주관하는 등 그룹을 대표하는 역할을 해 왔다.

그러나 이 회장의 역할은 대외적으로 그룹을 대표하는 역할로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그룹 측은 "이수빈 회장은 대외 행사 등에 그룹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게 되며, 그룹 경영은 어디까지나 각 계열사 전문경영인의 자율 체제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