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아줌마의 힘!'…여성 30·40대 근력 최고

쌀가마니 드는 20대 남자 10명중 3명 안돼

SBS 뉴스

작성 2007.12.11 13:02 수정 2007.12.11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령대별로 여성의 근력을 측정한 결과 30대와 40대의 팔,다리 근력이 50대 이상 장년은 물론, 20대 여성보다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0대의 근력이 가장 셌지만 최근의 급격한 체격 향상에도 불구하고 쌀 한 가마니(80㎏)를 들 수 있는 남성은 10명중 3명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은 11일 '사이즈 코리아 2007' 사업 결과 발표회를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털 호텔에서 개최하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한국인의 근력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료는 기표원이 전국 21∼68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모두 80항목에 걸쳐 근력을 측정한 결과다.

악력으로 측정된 팔 근력에서 남성은 20대에서 425N(뉴튼)으로 가장 셌고 이후 계속 떨어져 60대는 375N으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고 다리 미는 힘에서도 20대가 405N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나이가 들수록 약해져 60대에서는 350N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여성의 악력은 40대가 250N으로 가장 강했고 30대가 240N으로 그 다음이었던 반면, 20대(225N)는 50대(220N)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다리 미는 힘에서는 30대(255N)와 40대(250N)의 순위가 뒤바뀌었으나 20대(235N)는 50대(240N)보다도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허리로 드는 힘에서는 남성의 경우 20대가 가장 셌으나 예부터 힘을 표현하는 쌀 한 가마니를 들 수 있는 20대 남성은 29%에 불과했고 여성은 20대가 가장 세긴 했지만 연령별 차이가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이런 결과에 대해 기표원은 "여성의 경우 30,40대 주부들이 가사노동과 육아 등으로 근력이 강화된 반면, 30대 이상 남성은 직장에서 예전보다 근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 줄고 인터넷 등의 발달로 육체 활동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의 근력을 비교한 결과 오른손잡이는 왼손 근력이 오른손보다 6%정도 약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왼손잡이는 오른손의 근력이 왼손의 102%로 왼손보다 더 셌다.

기표원은 "우리 생활환경이 오른손잡이 위주로 설계됨에 따라 왼손잡이가 오른손의 근력이 더 강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국인의 얼굴유형을 분석한 결과 남성은 긴 역삼각형과 머리는 납작하고 얼굴이 짧은 형이 각각 28.29%, 25.13%씩으로 가장 많고 서구 스타일인 갸름하고 두꺼운 머리형은 10%에 불과했으며 여성 가운데는 갸름하고 두꺼운 머리형(26.60%)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