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 2인자' 최지성 부회장 사무실 압수수색

'삼성 2인자' 최지성 부회장 사무실 압수수색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6.11.23 20:41 수정 2016.11.23 2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보름 새 두 번이나 이뤄진 건데, 이번엔 '2인자'로 불리는 최지성 미래전략 실장 사무실도 포함됐습니다. 최순실 모녀를 지원하기로 최종 결정한 사람이 누군지, 어떤 청탁이 오갔는지, 검찰의 칼끝이 삼성의 수뇌부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정호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지난 8일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 이어 오늘(23일) 최지성 부회장 사무실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한 것은 최순실 씨에 대한 지원이 삼성 최고위층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은 미래전략실 서열 1·2위로  각각 삼성의 대내외 업무 사령탑입니다.

이재용 부회장, 장 사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최 부회장의 검찰 소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8시간에 걸친 강도 높은 압수수색에 삼성 내부 분위기는 하루 종일 뒤숭숭했습니다.

[삼성 직원 : 언론 보도를 보고 압수수색 사실을 알게 됐으니까요, 많이 놀랬죠. 많이 놀랬고, 그 이후는 자리를 지키면서….]

[삼성 직원 : 검찰 조사까지 받게 되니까 지금 매우 어렵고 어수선한 상황인 것 같아요]

검찰은 부정한 청탁이 있었는지, 또 이로 인해 삼성 측에 유리한 일, 즉 대가성이 있었는지를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국민연금이 손실을 무릅쓰고 합병에 찬성하는 대가로 삼성이 최순실 씨 모녀를 지원했다는 의혹도 수사대상입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주가가 계속 변하는 상황에서 합병에 따른 국민연금의 손익을 지금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며,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독대도 합병이 마무리된 후에 이뤄져 대가성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   

▶ 청와대 뜻으로 합병 찬성?…국민연금 압수수색
▶ 조원동 "CJ 이미경 퇴진 압박, 대통령의 뜻"
▶ '수임 축소 신고' 인정한 우병우 "선처해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