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순실 국정농단' 악성코드 메일 유포…경찰 수사

'최순실 국정농단' 악성코드 메일 유포…경찰 수사

SBS 뉴스

작성 2016.11.15 1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최순실 '비선 실세' 사건과 관련한 문서에 악성코드를 탑재한 이메일이 도는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5일 경찰청에 따르면 '우려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으로 최씨 국정농단 사건을 언급한 문서가 이메일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이메일에는 워드프로세서 한글로 작성된 문서가 첨부됐고, 이 문서에는 악성코드가 심겨 있어 파일을 열면 해당 PC가 감염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북한발 사이버 공격 등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발신지를 추적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글 문서에 악성코드를 탑재해 이메일로 유포하는 것은 북한에서 흔히 쓰는 수법"이라면서도 "북한과 관련 여부는 발신지 인터넷 프로토콜(IP) 추적 등 추가 수사가 이뤄져야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