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영상] "격려는 많았고 항의는 격렬했죠"…김성준 앵커 고별 인터뷰

SBS뉴스

작성 2014.12.31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김성준 앵커가 3년 9개월 만에 오늘을 마지막으로 앵커석을 떠납니다. 

SBS 8뉴스에서 '人터뷰' 코너를 진행하고 있는 이주형 기자가 김성준 앵커를 만났습니다. 

그동안 김 앵커는 어떤 마음으로 또 어떤 자세로 SBS 8뉴스를 만들었고, 또 어떤 마음과 어떤 자세로 앵커석을 떠나는 걸까요?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