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 없다" 최순영..호화생활 원천은?

1천5백억 원이 넘는 추징금에 1천억 원이 넘는 세금 또한 내지 않고 있는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자신은 빈털터리여서 추징금이나 세금을 낼 돈이 없다고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끝까지 판다팀 취재결과, 최 전 회장 부부는 물론 두 아들까지 서울 강남의 고급빌라에 살고 있었습니다. 외부 강연에서는 “노숙자의 마음을 알겠다”고 말하는 최 전 회장과 이들 가족이 어떻게 이런 호화생활을 할 수 있었는지 집중 취재했습니다.

메인가기
SBS 탐사보도팀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 pan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