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뉴스 상단 메뉴

튀르키예 7.8 강진, 시리아도 강타…1,200명 넘게 사망

<앵커>

튀르키예 남부 도시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늘(6일) 새벽, 규모 7.8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국경을 맞대고 있는 시리아도 이 지진으로 크게 흔들리면서 두 나라에서 지금까지 나온 사망자가 1천2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첫 소식,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갑작스런 굉음과 함께 도시를 밝히던 불빛이 꺼지고 칠흑 같은 어둠이 사방을 뒤덮습니다.

현지 시간 오늘 새벽 4시 17분쯤, 튀르키예 남부 도시 가지안테프 인근 내륙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튀르키예 주민 : 자고 있는데 아내가 갑자기 깨우더라고요. 지진이 심해서 너무 무서웠어요. 사방에서 굉음이 들렸어요.]

날이 밝을 때까지 20여 차례 여진이 이어지면서 시리아와의 국경을 따라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샨르우르파에서는 건물이 폭삭 주저앉았고, 아수라장이 된 공항은 활주로의 일부 구간이 갈라져 솟아올랐습니다.

튀르키예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지금까지 912명이 숨지고 2천300명 넘게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튀르키예와 국경을 맞댄 시리아 북서부 지역에서도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1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내전을 피해 몰려든 난민들이 밀집해 살던 지역인데, 시리아 당국은 파악된 사망자만 386명에 달하고 1천 명가량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집계를 종합하면 튀르키예와 시리아 두 나라에서 적어도 1천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부상자가 많은 데다 붕괴된 주택과 건물이 많아서 구조 작업이 진행되면 사망자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연합과 이스라엘, 프랑스 등 국제사회의 지원 약속도 잇따랐습니다.

아직까지 접수되거나 파악된 한국인 피해자는 없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인도적 차원에서 적극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 "한 명이라도 더"…눈 · 강풍 악천후 속 필사의 구조 현장
▶ 튀르키예 중부 지역 규모 7.7 여진…사망 1,400명 육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