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국민의힘 "사필귀정"

이준석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국민의힘 "사필귀정"

이현영 기자

작성 2022.10.06 20:01 수정 2022.10.06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러자 이준석 전 대표는 외롭고 고독하게 앞으로 자신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당장 당을 떠나지는 않을 걸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당 혼란을 수습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의 가처분 신청 기각 1시간쯤 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SNS를 통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전 대표는 "두 번의 선거에서 이겨놓고 뭘 위해 싸워야 하는지 때로는 허탈했지만, 사명감을 갖고 덩어리진 권력에 맞서 왔다"며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했습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일단 법원 결정을 수용하고 정치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뜻"이라며, "참모들과 앞으로의 행보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장 법원 결정에 이의를 신청하거나 탈당하지는 않을 거라고도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필귀정"이라고 공식 논평했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튼실하게 뒷받침하기 위해 만전을 기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가처분 신청 재인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봐왔던 만큼 일단 한시름 놓았다는 분위기입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당이, 지도부가 안정을 되찾게 된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하고요.]

당 중진 의원들도 "당연한 결정",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반겼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의원들은 "재보궐선거와 대선을 승리로 이끈 당의 소중한 자산" "법원 결정이 마녀사냥식 추가 징계의 명분이 돼선 안된다"며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들은 윤리위원회에서 다뤄질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건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선수)

▶ '양두구육·신군부' 이준석 추가 징계 논의…제명 가능성도
▶ 이준석 가처분 이번엔 기각…"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