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속어 부분은 기억 어려워"…대통령실, 사과 선 그었다

"비속어 부분은 기억 어려워"…대통령실, 사과 선 그었다

엄민재 기자

작성 2022.09.29 20:06 수정 2022.09.30 04: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까지 불러온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은 바이든 부분은 가짜 뉴스고 비속어도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사과하거나 유감을 표명하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소모적 대치가 더 길어질 수 있겠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출근길, 윤석열 대통령은 비속어 발언 논란에 유감 표명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고 지나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비속어 논란이 이렇게 장기화될 일인지, 유감 표명하실 생각 없나요?) …….]

대통령실은 김대기 비서실장이 직접 브리핑에 나서며 강경 대응 기조를 분명히 했습니다.

김 실장은 먼저 MBC 보도를 겨냥해 '가짜 뉴스'라고 규정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라는 말을 하지 않았는데 확인 절차 없이 '바이든'이라 보도했고, '의회' 앞에 괄호로 '미국'이라고 표현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MBC 쪽도 입장 발표가 전혀 없고 그래서 시간이 걸려야 할 것"이라며, "가짜 뉴스가 다시는 있어선 안 된다는 것이 저희 생각이고, 그것이 확보될 때까지는 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당분간 물러서지 않고 MBC의 사과를 기다리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김 실장은 비속어 사용이 논란인 발언 앞부분에 대해서는 "불분명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자연스럽게 한 이야기라 윤 대통령 본인도 기억하기 어렵고 지금도 상당히 혼란스러워한다며, 잡음과 소음을 없애면 비속어가 들리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소한 비속어와 관련해서는 유감을 밝혀야 한다는 여권 내 의견에도 선을 그은 것으로 사실상 발언 전체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취한 것입니다.

민주당은 발등을 찍는 도끼가 될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사과하는 것이 그나마 나은 선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진원)

▶ "민주당 · MBC 국익 자해 행위"…"고달픈 5년 선언 연설"
▶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가결'…여야 향후 방침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