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가결'…여야 향후 방침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가결'…여야 향후 방침은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9.29 20:05 수정 2022.09.30 04: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금 전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됐습니다. 이렇게 해임 건의를 받으면 실제 해임할지 말지는 대통령이 결정합니다. 바로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강민우 기자, 표결 결과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조금 전 민주당 의원 거의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재석 170명에 168명 찬성으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이 통과됐습니다.

1987년 개헌 후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4번째입니다.

해임 건의안 상정 전에 여야가 치열하게 맞붙었는데, 먼저 들어보시겠습니다.

[위성곤/민주당 원내정책수석부대표 : 참배 없는 조문외교, 굴욕적인 정상외교, 빈손외교, 막말외교, 48초 만남에 그쳤다는 국민의 엄정한 평가를 국회가 시행하는 조처입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주한영국대사도 적절히 조문이 잘 되었다고 인정을 했습니다. 무엇이 잘못되었다고, 박진 장관을 해임을 건의할 아무런 요건이 되지 않습니다.]

민주당은 박 장관의 해임은 물론, 외교 안보라인 전면 교체와 외교 논란에 대한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며 압박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해임 건의안 상정에 반발하며 전원 표결에 불참한 국민의힘은 야당의 국정 발목 잡기라며 내일(30일) 오전 중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내 맞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오늘 아침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발언을 보면 어느 정도 방향은 나온 것 같은데, 박진 장관의 거취, 어떻게 되는 것입니까?

<기자>

네, 이제 공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넘어갔습니다.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은 말 그대로 '해임 건의'라서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법적 구속력은 없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29일) 아침 출근길에 관련 질문을 받고,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며 해임 건의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우회적으로 드러냈습니다.

해임 건의안 가결 직후 대통령실은 입장을 묻는 SBS 질의에 아무런 입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 "비속어 부분은 기억 어려워"…대통령실, 사과 선 그었다
▶ "민주당 · MBC 국익 자해 행위"…"고달픈 5년 선언 연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