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임 100일 기자회견…"인적 쇄신 국면 전환 위해 안 써"

취임 100일 기자회견…"인적 쇄신 국면 전환 위해 안 써"

최고운 기자

작성 2022.08.17 20:01 수정 2022.08.17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취임한 지 100일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7일)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1시간 가까이 이어진 오늘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민심을 겸허하게 받들겠다고 자세를 낮췄습니다. 그러면서도 인적 쇄신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국면 전환용 카드로 쓰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늘 첫 소식, 최고운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54분간의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0일 국정 성과를 부각하는 데 먼저 20분을 할애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을 잘못된 정책으로 못 박고, 민간·시장·서민 중심의 경제 기조를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상식을 복원한 것입니다. 도약과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를 과감하게 혁신해나가겠습니다.]

차가운 민심이 저조한 국정 운영 지지율로 나타난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시행착오를 인정하고 자세를 낮췄습니다.

[최고운/SBS 기자 : 표를 준 사람들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대통령님 스스로는 어떻게 분석하고 계신지.]

[윤석열 대통령 : 지금부터 다시 다 되짚어보면서, 조직과 정책과 이런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하지만 당장의, 그리고 전면적인 인적 쇄신에는 부정적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인적 쇄신은) 정치적인 국면 전환이라든가 지지율 반등이라고 하는 그런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해서는 저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른바 '내부 총질' 메시지로 표면화한 이준석 전 대표와의 갈등 관련 질문에는 '다른 정치인'이라 칭하며 무대응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하셨는지 제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고.]

대우조선해양이나 하이트진로 사태 등 노동 문제와 관련해서는 '법과 원칙'의 일관된 적용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다만 정부가 함께 노사 분규가 발생한 원인을 분석해 대안을 마련하고, 노동에 대한 보상이 정당했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최대웅, 영상편집 : 박정삼)

▶ 취임 100일 기자회견…"힘 의한 북 현상 변경 원치 않아"
▶ "저부터 분골쇄신"…윤 대통령 첫 기자회견, 전환점 될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