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임 100일 기자회견…"힘 의한 북 현상 변경 원치 않아"

취임 100일 기자회견…"힘 의한 북 현상 변경 원치 않아"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8.17 20:03 수정 2022.08.17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했던 대북 정책, 이른바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습니다. 어떤 힘에 의한 북한의 변화를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제안에 북한이 호응해줄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는데, 이 내용은 박원경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북한에 대한 '담대한 구상'은 선 비핵화, 후 지원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확고한 의지만 보여주면 거기에 따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종전과는 다른 이야기고.]

나아가 체제 안전 보장에 대한 메시지를 더하면서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북한 지역의 어떤 무리한 또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전혀 원하지 않습니다.]

북한 비핵화 실패 가능성에 따른 한국 자체 핵무장론에도 미국의 핵우산 제공 실효화가 우선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만 담대한 구상 실현을 위한 남북 대화 제의와 관련해서는 정치적 쇼가 돼서는 안 된다며 실질적 성과가 동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일본에 대해서는 광복절 경축사에 이어 미래 지향적 관계에 다시 한번 방점을 찍었습니다.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을 거부해온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 문제에는 해결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그런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는 중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먼저 피해자들에게 변제하고 나중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대위변제 방식도 선택지에 있다며 다음 달쯤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최대웅, 영상편집 : 박선수)

▶ "저부터 분골쇄신"…윤 대통령 첫 기자회견, 전환점 될까
▶ 취임 100일 기자회견…"인적 쇄신 국면 전환 위해 안 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