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잠기고 빠지고 끊기고…중부지방 폭우 피해 속출

잠기고 빠지고 끊기고…중부지방 폭우 피해 속출

유덕기 기자

작성 2022.06.24 20:29 수정 2022.06.24 2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23일)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전국에 큰 비가 내리면서 곳곳이 정전되고 빗물에 잠겼습니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유덕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젯밤 경기도 성남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CCTV입니다.

10여 분 만에 주차장 바닥이 흙탕물로 차 버립니다.

저녁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근처 도로 공사장에 쌓아둔 토사가 빗물과 함께 주차장으로 밀려온 것입니다.

[채석준/아파트 주민 : 차고 뭐고 지금 엉망진창입니다. 너무 불안하죠. 지금 현재 늦은 시간에도 저희들은 밤잠을 못 잘 것 같아 요.]

인천 송도의 한 지상주차장에서는 차량에 갇힌 50대 운전자가 구조됐습니다.

비 피해

폭우로 만들어진 물웅덩이에 차량 앞바퀴가 빠지면서 차량이 고립됐습니다.

강원도 홍천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야영객 3명이 고립됐다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는 폭우로 가로수가 쓰러지면서 고압선을 건드렸습니다.

이 바람에 1시간 40여 분 동안 일대 1천700여 세대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었습니다.

강원도 춘천과 서울에서 누적강수량이 각각 170mm, 120mm가 넘는 등 어젯밤부터 오늘 오전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피해가 속출했는데, 주택과 상가 8동과 차량 34대가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또 농경지 44ha가 물에 잠겼습니다.

장마 전선이 제주도 남부 해상으로 내려가면서 이번 주말 서울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찾아오겠습니다.

장맛비는 다음 주 월요일 오후 수도권과 영서부터 다시 내리기 시작해 목요일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김준희, CG : 서승현, 화면제공 : 소방청)

▶ 장맛비 붓는데 산사태 위험 '그대로'…더딘 응급 복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