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시다 만난 바이든 "중국의 타이완 침공 시 군사개입"

기시다 만난 바이든 "중국의 타이완 침공 시 군사개입"

박상진 기자

작성 2022.05.23 20:04 수정 2022.05.23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방문을 마치고 어제(22일) 일본에 도착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중국을 견제하는 데 정상회담의 초점이 맞춰졌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하면 군사 개입을 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도쿄에서 박상진 특파원이 이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을 만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오전 11시부터 도쿄 영빈관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통역만 대동한 채 30분 동안 1대 1 대화를 한 뒤 소인수 회의에 이어, 식사를 하면서도 대화를 이어가는 등 회담은 3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회담이 끝난 뒤 양국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와 타이완 해협 문제, 북한의 핵개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해서는 한미일이 긴밀하게 협력대응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초점은 대중국 견제 방안에 맞춰졌습니다.

[기시다/일본 총리 :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나 인권문제을 포함해 중국을 둘러싼 여러 과제에 대해 미국과 일본이 긴밀하게 연계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중국의 타이완 침공 시 군사개입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타이완 방어를 위해 군사적 개입을 할 의향이 있습니까?)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책무입니다.]

지금까지 나온 타이완 지지 발언 가운데 가장 강력하고 명시적인 것으로, 이 발언이 생방송으로 중계되자 미 백악관 관계자는 타이완을 향한 미국 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외에도 일본의 방위비 증액과 UN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바이든 대통령이 지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일본 총리 : 유엔 개혁과 강화 필요성을 언급했고,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일본이 상임이사국이 되는 것에 대한 지지를 얻었습니다.]

내일은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등 네 나라가 참여하는 대중국 견제용 안보협력체인 쿼드 회의가 열립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 심기 불편한 중국, 타이완 언급 반발…IPEF도 연일 비판
▶ IPEF 가입에 중국 경고 메시지…우리 정부의 입장은?

많이 본 뉴스